'손흥민 추가골' 토트넘, 브렌트포드 꺾고 결승 진출[카라바오컵]

홈 > 스포츠 > 스포츠
스포츠

'손흥민 추가골' 토트넘, 브렌트포드 꺾고 결승 진출[카라바오컵]

주간연예 0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과 시소코의 골로 리그컵 결승에 진출했다.
upcoming20210106062727_P_00_C_1.jpg
토트넘 훗스퍼는 6일(한국시간) 오전 4시 45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전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토트넘은 방심없이 정예 멤버들을 다 투입했다. 케인과 손흥민이 선발로 나섰고, 루카스 모우라가 오른쪽 윙어로 나섰다. 중원은 은돔벨레와 시소코, 호이비에르가 맡았고, 레길론-다이어-산체스-오리에가 포백 라인을 맡았다. 골문은 요리스 골키퍼가 지켰다.

토트넘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가져갔다. 전반 12분 레길론이 오픈 찬스에서 얼리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중앙의 시소코가 헤더 슈팅으로 이어가 골을 성공시켰다.

선제골 후 토트넘이 분위기를 가져갔다. 2분 뒤 손흥민이 박스 바로 앞에서 오른발 감아차기로 브렌트포드 수비의 가슴을 서늘케 했고, 순간 드리블과 전방 압박으로 지속해서 상대 수비를 압박했다.

브렌트포드도 전열을 재정비했다. 안정적인 패스로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면서 조금씩 라인을 끌어 올렸다. 전반 34분에는 기습적인 얼리 크로스로 토니가 헤더 슈팅까지 연결하기도 했고, 38분에는 다 실바가 때린 슈팅이 손흥민의 몸을 날린 수비에 박혔다.

토트넘도 곧바로 반격했다. 39분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 크로스를 모우라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득점은 없었다. 전반은 1-0으로 토트넘이 앞선 채 끝이 났다.
 

  • upcoming20210106062734_P_00_C_1.jpg
  • ⓒAFPBBNews = News1

후반 초반 양상은 치열했다. 후반 3분엔 브렌트포드 음보모가 오른쪽 측면을 허문 뒤 중앙의 토니에게 연결해 슈팅까지 이어갔으나 수비에 막혔고, 토트넘도 후반 5분 오리에의 박스 내 슈팅으로 응수했다.

후반 15분에는 손흥민이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다. 시소코가 오른쪽 측면을 허물고 반대쪽으로 크로스했고, 오픈 찬스에서 맞이한 손흥민이 오른발 논스톱 발리슛으로 이어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17분엔 브렌트포드가 토트넘 골망을 갈랐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핀녹이 헤더 패스로 중앙의 토니에게 연결, 토니가 이를 골로 연결했다. 하지만 준결승부터 시행된 VAR 결과 토니의 무릎이 선을 넘었다는 판정이 내려지면서 취소됐다.

위기 뒤 기회라고, 토트넘이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25분 케인의 패스를 은돔벨레가 받으며 역습상황이 만들어졌고, 은돔벨레가 전방으로 쇄도하는 손흥민에게 전방 공간패스를 이어가 일대일 기회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2-0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유럽무대 150호골이었다.

토트넘의 공세는 계속됐다. 후반 30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쇄도하는 은돔벨레에게 연결했고, 은돔벨레가 각 없는 공간에서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골대를 맞고 나왔다.

경기는 완전히 토트넘 쪽으로 기울어졌다. 브렌트포드는 후반 39분 다 실바가 호이비에르의 정강이를 걷어 차는 파울을 범하면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까지 몰렸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