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2분기 성장률, 연율 6.7%로 확정…종전 발표보다 0.1%p↑

홈 > 한/미뉴스 > 한/미뉴스
한/미뉴스

미 2분기 성장률, 연율 6.7%로 확정…종전 발표보다 0.1%p↑

주간연예 0

3분기는 델타변이 확산 속 4% 안팎으로 둔화 전망

미국 마이애미항에 들어오는 컨테이너선
미국 마이애미항에 들어오는 컨테이너선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6.7%로 최종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날 발표는 확정치로 지난달 공개된 잠정치보다 0.1%포인트 올라갔다.

6.3%의 GDP 증가율을 기록한 지난 1분기보다 성장폭이 조금 더 커졌다.

이로써 미 경제는 4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가게 됐다.

올해 상반기 미 경제는 연방정부의 천문학적인 추가 재정부양 효과로 개인의 소비 지출과 고용이 확대된 데 힘입어 높은 수준의 성장률을 찍을 수 있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이 시작된 3분기에는 성장폭이 둔화할 가능성이 크다.

대부분의 경제 전문가들은 3분기 미 성장률이 4%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올해 전체로는 5.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미 실물경제협회(NABE)는 추산했다. 실현될 경우 1984년 7.2%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