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백신 '절반 투여' 연구 두 달뒤 결과 나와

홈 > 한/미뉴스 > 한/미뉴스
한/미뉴스

모더나 백신 '절반 투여' 연구 두 달뒤 결과 나와

주간연예 0

백신 부족 해결 목적…FDA "결론은 시기상조"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접종 용량을 절반으로 줄여도 동일한 효과를 내는지에 대한 연구 결과가 두 달 뒤 나올 것으로 보인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자료사진)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존 마스콜라 NIH '백신리서치센터' 소장은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앞으로 실제 다가올 상황을 대비해 데이터를 확보해 둘 필요가 있기 때문에 현재 연구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신 확보 물량이 부족해지자 투약 용량을 줄여 접종 대상자를 배로 늘리는 방법을 염두에 둔다는 것이다.

이는 미국에서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애초 백신 접종 목표치에 못 미치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 연구는 미 국립보건원(NIH)과 모더나가 공동으로 수행 중이다.

마스콜라 소장은 "정량의 절반을 접종한 환자가 최소한의 면역 반응을 보이는지 알기 위해 연구진은 2상 임상 시험에 참여한 환자의 자료를 되짚어보고 새로운 임상 시험을 해야 할 것"이라며 "결과가 좋다면 자료를 취합해 식품의약국(FDA)과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 행정부 코로나19 백신 개발프로그램 '초고속 작전' 최고책임자인 몬세프 슬라위는 CBS에 출연해 식품의약국(FDA)이 모더나와 이 같은 논의를 벌이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FDA 측은 4일 승인된 접종량을 줄이거나 접종 간격을 변경하는 데 대한 결론을 내기에는 시기상조여서 아직 관련 시험 결과가 나오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일 오전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480만회 접종했으며, 1천700만회분 이상이 보급됐다고 공개했다. 미국이 지난달 14일부터 접종하기 시작한 만큼 하루에 약 22만명꼴로 백신을 맞는 셈이다.

aayyss@yna.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