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작년 미 판매 7.6% ↓…"경쟁사 대비 선방"(종합)

홈 > 한/미뉴스 > 한/미뉴스
한/미뉴스

현대·기아차, 작년 미 판매 7.6% ↓…"경쟁사 대비 선방"(종합)

주간연예 0

코로나 대유행에 판매량 줄어…SUV·소매 판매는 선전

도요타 11.3%↓, 혼다 16.3%↓…"주요 업체 중 감소 폭 가장 적어"

현대차 2021 엘란트라
현대차 2021 엘란트라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지난해 미국 시장 판매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7.6% 감소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과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은 5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이러한 내용의 2020년 실적 자료를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모두 122만4천816대를 팔았지만, 코로나 대확산에 영향을 받으며 2019년에 비해 판매량이 감소했다.

현대차의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에 비해 10%, 기아차 판매량은 4.8% 각각 줄었다.


다만,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는 호조세를 보였고, 개인 고객을 상대로 한 소매 판매도 늘었다.

현대·기아차가 지난해 미국 시장에 판매한 SUV는 모두 77만2천386대로, 전년 대비 5.2%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소매 판매에선 각각 1%, 3.1% 증가율을 보였다.

현대·기아차는 "실적이 공개된 주요 업체 중 우리가 가장 적은 판매량 감소 폭을 보였다"며 "경쟁업체와 비교해 선방했다"고 자평했다.

오토모티브뉴스 집계에 따르면 GM(-11.9%), 도요타(-11.3%), 피아트크라이슬러(-17.5%), 혼다(-16.3%), 닛산미쓰비시(-32.7%), 스바루(-12.6%)의 판매량 감소 폭은 현대·기아차보다 컸다.

랜디 파커 HMA 부사장은 "지난해 우리는 최고의 제품 라인업 덕분에 소매 판매와 시장 점유율에서 선두주자였다"고 밝혔고, 빌 페퍼 KMA 부사장은 "코로나 대유행 상황 속에서도 기아차가 경쟁업계를 능가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