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권력은 빼앗는게 아니라 국민이 주는 것”…트럼프 겨냥

홈 > 한/미뉴스 > 한/미뉴스
한/미뉴스

바이든 “권력은 빼앗는게 아니라 국민이 주는 것”…트럼프 겨냥

주간연예 0
  • che841120210105125444_X_12_C_1.jpg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등 현안에 집중하기보다 선거 결과에 불평하는 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권력은 오로지 국민한테서만 나온다며 최근 조지아주 국무장관에게 압력 전화를 해 파문을 일으킨 트럼프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조지아주 상원 결선투표를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조지아 애틀랜타를 찾아 지원 유세를 하면서 백신접종은 이 나라가 직면한 가장 어려운 도전 중 하나이지만, 이 정부가 몇 달간 끔찍한 출발을 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은 그러면서 “정치인은 권력을 주장하고 빼앗고 장악할 수 없다. 그것은 오직 미국민에 의해 인정되고 주어지는 것”이라며 “결코 그것을 포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선 패배 뒤 숱한 소송에서 지고도 경합주 관리들에게 선거 뒤집기 압력을 행사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승리해야 하는 것은 국민의 뜻이라며 조지아 상원 결선투표에 꼭 한 표를 행사하라고 당부했다.

5일 치러지는 결선투표에서는 현직 상원의원인 공화당의 데이비드 퍼듀, 켈리 뢰플러에 맞서 민주당의 존 오소프, 라파엘 워녹이 맞붙는다.

민주당이 두 석을 모두 가져오면 상원은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며, 공화당은 한 석만 이겨도 바이든 행정부를 견제할 장치를 마련하게 된다. 

0 Comments